정신장애인 10만명 중 2000명만 취업 tagged:

정신장애인 10만명 중 2000명만 취업

Posted by kitinger779 in 분류되지 않음

‘정신장애인’은 정신분열이나 조울증 등으로 인해 사회적 기능이 약화된 사람들을 뜻합니다. 이들은 우리 사회의 편견 때문에 보통 신체 장애인들보다 취업하기가 훨씬 어렵습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내에 재활을 필요로 하는 정신장애인 숫자는 약 10만명 정도로 집계되며 이 중 약 5만명이 정신병원이나 요양원에서 수용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하지만 병원 테두리 밖에서 지내는 나머지 5만명 중 88%는 주부, 학생이거나 직업이 없습니다. 5.6%에 해당되는 2000여명이 경제활동을 하고 있지만 단순노무에 불과하고  때문에 정신장애인 취업률은 전체 취업 장애인의 2%선에도 못 미치는 실정입니다.
지난 97년 정신보건법이 시행된 이후, 정부가 이들의 사회적응 훈련을 돕기 위해 설치한 사회복지 시설은 전국적으로 100여 곳에 이릅니다. (한울정신건강복지재단 ☎02-877-9964, 태화샘솟는 집 ☎02-392-1155). 하지만 정신장애인들의 실태에 비춰볼 때 숫자도 턱없이 부족하고 적절히 활용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지적입니다.
미국의 경우, 1938년 제정된 ‘와그너-오데이법(Wagner-O’day Act)’에 따라 장애인들이 만든 제품을 연방 정부가 우선 구매해 주고 있습니다. 이는 정신장애인들이 비교적 높은 경제적 수입을 올릴 수 있는 기반으로 작용합니다. 1950년대 문을 연 ‘알트로전기’ 보호작업장은 인근 정신병원 수용자들이 퇴원과 동시에 바로 생산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배려해 줘 정신장애인들의 직업 재활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 조선일보 기사와 보건복지부 장애인연금 홈페이지를 참조하였습니다. http://bit.ly/ddhwvH )